경기도 노령화 급속 진행 _다음에는 은행으로 돈 버는 방법_krvip

경기도 노령화 급속 진행 _꼬치 포커 바_krvip

경기도민의 평균연령이 10년 사이 4세가 늘고 노령화지수도 대폭 상승하는 등 노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기도가 발표한 `2006년도 주민등록인구현황'을 보면 지난해 말 현재 주민등록상 내국인의 평균 연령은 33.8세로 10년전인 1995년의 29.8세 보다 4세가 증가했습니다. 시군별로는 양평군이 40.9세로 가장 높고 가평군 40.4세, 연천군 39.9세 등으로 군지역의 평균 연령이 높은 반면에 오산시 31.2세, 시흥시 31.3세, 안산시 31.6세 등 신흥주거와 공업지역은 평균 연령이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65세이상의 노인인구 1명당 14세 미만의 유년인구의 비율을 나타내는 `노령화지수' 역시 지난해 33%로 10년전의 19%보다 14%포인트 높아졌고, 노인인구 부양비율 역시 9.9%로 10년전의 7.1%보다 2.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이는 10년전 노인인구 1명당 유년인구 5.3명이었던 것이 지난해에는 1명당 3명으로 줄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10년전 노인인구 1명을 경제활동인구 14.2명이 부양하던 것을 지난해에는 10.1명이 부양했다는 뜻으로, 노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푭니다. 경기도의 지난해말 현재 주민등록인구는 전년도보다 22만 4천명이 증가한 천 85만 3천명으로 서울시 인구 천 29만 7천명 보다 55만 6천명이 많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