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천·계곡 불법시설 적발 때 즉시 강제 철거”_베토 셀 노바 알메이다_krvip

경기도 “하천·계곡 불법시설 적발 때 즉시 강제 철거”_마케팅 보조원의 수입은 얼마입니까_krvip

경기도는 하천과 계곡의 불법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29일(오늘)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온라인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청정계곡 불법행위 강력 대처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모든 계곡을 대상으로 경기도와 시·군이 특별 단속을 벌여 하천이나 계곡에 시설물을 설치했을 경우 예외 없이 즉시 강제 철거하기로 했습니다.

공익제보 핫라인과 경기도 콜센터에 신고 체계를 구축해 불법행위 신고를 받고 신속대응단을 가동해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또, 감독 책임이 있는 시·군이 하천·계곡 내 불법행위를 장기간 방치할 경우 특정감사를 실시해 부단체장 등 관련 공무원들을 엄중하게 문책하기로 했습니다.

불법행위에 대해 봐주기식 단속을 한 하천감시원과 청정계곡지킴이에 대해서도 해촉 등 책임을 묻습니다.

경기도는 이와 함께 하천을 사유화해 이용객의 접근을 막거나 불법 시설물을 재설치하는 등 법령·규칙을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과태료 부과 등 최고 수위의 처분을 할 계획입니다.

류인권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청정 계곡을 만드는 것 못지않게 주민 품으로 돌아온 깨끗한 계곡을 유지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불법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강력하게 대응해 깨끗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청정계곡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도는 청정계곡을 주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2019년 6월부터 25개 시·군 234개 하천·계곡에서 1천601개 업소의 불법 시설물 1만1천727개를 적발, 이 중 1천578개 업소 1만1천693개를 철거해 99.7% 복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